:: Literature and Religion ::
Journal Search Engine
Search Advanced Search Adode Reader(link)
Download PDF Export Citaion korean bibliography PMC previewer
ISSN : 1229-5620(Print)
ISSN : 2288-7652(Online)
Literature and Religion Vol.23 No.1 pp.43-68
DOI : http://dx.doi.org/10.14376/lar.2018.23.1.43

The Potential of Messianic Understanding in Catastrophe Living: Centered around the Melancholic Outlook in Pop Music

Kim, Jung-hyun
Lecturer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in Korea

Abstract

The goal of this study is to review the artistic world view of creative indie musicians through Walter Benjamin’s aesthetic theories. As it is widely known, the core element of Benjamin’s melancholic contemplativeness acknowledges the significant roles of our dreams or a subconscious messiah. Such an allegorical methodology of interpreting the world and its subjects and texts as original concepts enables going beyond the universality and obviousness of daily destruction for the search of ‘messianic present time.’ The subject matters include Jaurim’s “Dream,” Kiha and the Faces,’ “I Watched TV” and Broccoli, You Too’s “Graduation.” The lyrics contain the melancholic worldview of distancing themselves from the catastrophic reality. By identifying the aesthetical nature with political characteristics, their lyrics demonstrate the potential of philosophical contemplation through pop culture.

일상으로서의 파국과 메시아적 사유의 가능성: 대중음악에 나타난 멜랑콜리적 세계관을 중심으로

김정현

초록

본 연구는 발터 벤야민의 미학적 관점을 통해 인디음악씬의 작가주의적 음악인들의 예술적 세계관을 검토하려는 것이다. 주지하다시피 발터 벤야민의 멜랑콜리적 사유는 꿈 혹은 잠재적인 메시아적 가능성을 인식하는 것이 핵심이다. 대상과 세계, 텍스트의 존재를 새로운 ‘원천’으로 다르게 읽어내는 이러한 알레고리적 방법론은 파국적인 일상의 보편성과 자명성을 넘어서서 인식가능한 새로운 ‘메시아적 현재의 시간’을 추구하는 것으로 파악된다. 대상이 된 텍스트인 자우림의 「꿈」과 장기하와 얼굴들의 「TV를 봤네」, 그리고 브로콜리 너마저의 「졸업」은 모두 현실을 파국으로 인지하고 이와 거리를 두는 멜랑콜리적 세계관에 기반해 있다. 이들은 모두 세계를 파국적이고 무가치한 것으로 인지하는 동시에 멜랑콜리커(Melancholiker)로서 어떻게 현실을 인식하고 넘어설 수 있는 가능성을 추구할 수 있는가라는 철학적 질문을 보여준다. 이들의 텍스트는 미학적인 것과 정치적인 것의 동일시를 통해 대중예술이 가질 수 있는 인식론적 가능성과 사유를 증명하고 있는 것이다.

Figure

Table